본문 바로가기

CLC는 성경 66권 다음의 67권째 메시지입니다.

[크리스천 투데이 기사]인류 조상 ‘아담’은 실제 인물인가, ‘모델’에 불과인가

관리자 | 2014.04.05 10:26 | 조회 5662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71167

 
 
                                                                       
            
상세정보
            

아담의 진화
피터 엔즈 | CLC | 359쪽 | 20,000원

아담의 창조
J. P. 베르스티그 | P&R | 160쪽 | 10,000원

 

<아담의 진화>에서 피터 엔즈(Peter Enns)는 여전히 도발적이다. 전작 <성육신의 관점에서 본 성경 영감설>을 펴내며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정직당해 이스턴대학으로 옮긴 그는 이 글을 진화론의 관점에서 쓰고 있다.

‘성경은 인류의 기원에 대해 무엇을 말하고, 무엇을 말하지 않는가(Evolution of Adam: What the Bible Does and Doesn’t say about Human Origins?)’라는 원제의 이 책에서, 저자는 성경에 근거해 진화론과 기독교 신앙을 종합하려 한다. 그리고 ‘아담에 대한 이해’가 진화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간단히 말해 진화론을 증명하려는 것이 아니라, 이미 ‘전제’로 하고 있다.

저자는 ‘젊은 지구설’을 비판하면서, 진화론을 이에 대한 ‘판세를 뒤바꿀 결정적인 패(game changer)’라고 말한다. 저자에 따르면 일반과학과 신앙이 적절히 조화되지 못하는 이유는 진화론이 기독교 신앙의 핵심을 공격하기 때문이다. 창세기와 진화를 조화시키려는 시도는 이해할 만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성경 이야기의 일부를 불가피하게 재조정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면 우리는 언제나 창세기를 문자적·역사적으로 읽기보다 ‘상징적·비유적’ 또는 다른 방식으로 읽어야 한다.

그가 말하는 성경 이해의 진화는 바로 성경비평학과 고고학, 그리고 과학이다. 특히 19세기에 활발했던 성경비평학은 창세기의 역사적 가치를 의심하게 만들었다. 그는 창세기를 포함한 구약성경 전체가 ‘포로기 이후의 문서’임을 주장하면서도, “창조 기사는 지금 우리 시대의 관심인 과학으로 이해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고대에 자신이 누구인지 던진 질문에 답하는 ‘폭넓은 신학적 목적으로 기록된 모음집의 일부’라는 보다 큰 틀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기독교인들은 과학적 영역과 창세기를 연관지어 읽어서는 안 된다는 말도 잊지 않는다.

여기서 저자는 더 큰 문제를 제기하는데, 바울이 쓴 ‘아담’에 대한 서신이다. ‘첫 아담과 둘째 아담(예수님)’에 대한 유비는 아담과 예수님 둘 모두의 ‘역사성’을 전제로 하는데, 저자는 이것이 진화론 출현 이전의 의견이라고(그러므로 조정돼야 한다) 주장한다.

이처럼 저자는 ‘일반적 의미에서 과학과 종교가 화해할 수 있는가’를 말하는 게 아니라, ‘진화와 성경 중심으로 사는 기독교인의 신앙이 공존할 수 있는가’를 묻고 있다. 그는 ‘성경을 하나님 말씀으로 존중하고 진화론을 인류 기원으로 설명하는 바른 모델로 받아들이는 기독교인들’에게 아담에 대한 9가지 견해를 제시하면서 글을 마무리한다.

                                                                       
            
상세정보
            

<아담의 진화>에 반박하는 <아담의 창조>는 일각에서 주장하듯 아담이 하나의 ‘교육적 모델’이 아니라, ‘역사적 아담’이 실재했음을 강조하고 있다. 길지 않은 이 글에서 저자는 엔즈와 마찬가지로 바울이 ‘아담’에 대해 이야기하는 로마서 5장을 해석하면서, ‘아담이 역사적 인물이 아니라 해도 믿음은 변하지 않는다(퀴테르트)’는 주장에 반박한다.

베르스티그 박사는 “아담이 역사적 인물이 아니라 ‘교수 모델’로 이야기해야 한다면, 이는 죄에 대한 특별한 관점을 동반한다”며 “아담이 더 이상 세상에 죄를 가져온 한 사람으로 간주되지 않는다면, 어떤 면에서 죄가 사람 자체에 속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교수 모델이 역사적 인물의 자리를 대신하게 되면, 창조와 죄가 ‘잇따라’ 일어난 것에서 ‘함께 나란히’ 있는 것으로 대체된다는 신학적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아담이라는 인물이 하나의 관념이라면, 그리스도 역시 관념이라는 위협을 받게 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공지 및 이벤트

233개(5/12페이지)
공지 및 이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여러분들의 개인정보를 변경해 주세요!!!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0121 14-03-14
152 [공지] 2014 CLC Asian Conference in Korea! 사진 관리자 5037 14-05-12
151 [공지] CLC 오픈세일 온/오프라인을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관리자 4244 14-05-02
150 [공지] 2014 시행될 도서 정가제에 관하여! 사진 관리자 5392 14-04-21
149 [이벤트] 한국 교회 선교 100주년 기념 『선교학 사전』 특별 할인 판매! 사진 관리자 5045 14-04-07
>> [공지] [크리스천 투데이 기사]인류 조상 ‘아담’은 실제 인물인가, ‘모델’에 사진 관리자 5663 14-04-05
147 [이벤트] 4월 P&R 부활절 메시지 페이스북 공유 이벤트 안내! 사진 관리자 5477 14-04-01
146 [이벤트] 3월 공유 이벤트!!! 사진 첨부파일 [1+2] 관리자 4597 14-03-15
145 [공지] 『네가 믿으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리라』의 저자 오 스데반 목사님 관련 기 사진 관리자 5239 14-03-10
144 [예정도서] 2014년 3~4월 예정도서 안내!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316 14-03-05
143 [이벤트] 존 M. 프레임 - 성경론(주권신학시리즈 IV) 예약 판매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260 14-02-25
142 <복음이란 무엇인가> 저자 임덕규 목사님의 국민일보 인터뷰 기사 발췌 사진 관리자 5648 14-01-28
141 <간추린 신약신학> 국민일보 기사 발췌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930 14-01-23
140 제 30 회 한국기독교출판문화상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481 14-01-20
139 크리스찬투데이 CLC고대근동시리즈 관련 기사글 발췌 사진 관리자 6366 14-01-18
138 <겨울에 가장 잘 자라는 은혜> 국민일보 쿠키뉴스, 크리스챤 투데이 기사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035 14-01-16
137 [로이헷숀 시리즈 1~10권] *근간 포함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966 14-01-07
136 <성경연대기> 펴낸 반성호 장로님 기독교신문 기사 개제 사진 관리자 7175 14-01-03
135 [기독교신문] 기독교고전의 묵상을 현대시대에 반추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978 13-12-24
134 [아이굿뉴스] 기독교고전 ‘어거스틴의 고백록’ 새 옷을 입다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379 13-12-24
133 [이벤트] [특가도서] 21세기 신학 시리즈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721 13-12-16

Quick Menu

  • 통합검색
  • P&R
  • 밀알서원
  • 총판
  • 전자책
  • 연락처
  • 페이스북

문의전화 02.586.8762

페이지 맨 위로